본문 바로가기

CUSTOMER SERVICE

공지사항

치킨 한마리 시키면 반마리가 덤 징기스칸치킨 읍내점주 인터뷰내용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43회 작성일 19-07-17 21:33

본문

치킨 한 마리를 주문하면 반 마리가 더 오는 징기스칸 치킨이 읍내동에 자리 잡았다.

징기스칸 치킨을 운영하고 있는 남장우 대표는 대학교에서 호텔조리학과를 전공하고

군 제대 후 바로 요식업계에 뛰어들어 한 길만 걸어왔다. 서울에서 15년 간 요식업을

 해온 그는 당진이 고향인 아내 덕에 이곳과 인연을 맺게 됐다. 남 대표는 지난 2018년

 2월부터 우두동, 당진시청, 구터미널 부근에서 다양한 식당을 운영하다가 지난 6월

치킨집을 차리게 됐다.

“서울에서 하던 요식업이 잘 됐어요. 그래서 처음 당진에 내려왔을 때는 자신만만하게

장사를 시작했죠. 하지만 지역적 특색과 상권을 제대로 고려하지 않은 사업은 오래 지

속되기 힘들더군요. 몇 번 실패를 겪고 다시 상권을 분석하고 지역 특색을 파악해 징기스칸

치킨을 열게 됐어요. 개업 한 지 아직 한 달이 채 되지 않았지만 빠르게 자리 잡고 있습니다.”

2개뿐인 닭다리, 닭 날개를 가지고 서로 눈치 보는 그때, 징기스칸 치킨에서는 넉넉한 인심

으로 반 마리를 더 넣어준다. 이곳에선 닭 한 마리 반을 한 마리 가격으로 저렴하게 먹을 수 있다.

게다가 당일 한정된 수량만을 팔아 재료의 신선도를 높이고 있다. 또한 방문 포장 시에는 2000원

 할인을 해준다. 시내권은 배달료를 받지 않으며 소스 등도 추가요금을 받지 않고 제공한다.

이외에도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할인 등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.

남 대표의 남다른 경영철학으로 이곳에서는 차별화된 가격정책과 인심을 느낄 수 있다. 남 대표는

 “수익창출을 목적으로 하기 보다는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을 만들고 싶었다”며 “경기상황도 좋지

않은 요즘 사람들이 부담없이 치킨을 즐겼으면 좋겠다”고 말했다.

06a596124cafcee1c2748093cc986acb_1563366780_7877.jpg 


마지막으로 그는 “우여곡절이 많았던 삶이었는데 당진에서 자리 잡고 평생을 살고 싶다”며

“시간이 더 지난다면 요식업에 종사하길 원하는 사람들에게 노하우를 알려주며 후학 양성에도

 힘쓰고 싶다”는 바람을 전했다.        

■ 운영시간 : 평일 오후 2시~자정까지, 휴일 및 공휴일 정오~자정
■ 메뉴 : 삼삼 후라이드 한 마리 반 1만6000원, 양념치킨 한 마리 반1만7000원,

삼삼맵킹 오리지널 1만8000원, 데리간장 오리지널 1만8000원, 두 마리 세트  1만9000원~2만2000원
■ 문의 : 355-3800
■ 위치 : 당진중앙2로 230 2층 (족족이 옆)


윤찬식  ckstlr22@hanmail.net

<저작권자 © 당진시대,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>